상단여백
HOME 국제 미국
"美-中 정상회담 2월 개최 '무산' ... "아직 갈 길 멀다"- 트럼프, "시진핑 주석과 만날 계획 없다... 아직 갈 길이 멀다"
- "3월1일 만료 시... 철회, 유보 조치 재개, 300조 추가 고율관세 부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별도회담을 하고 있다. AP/VOA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이달 말로 예정된 2차 미-북 정상회담 전ㆍ후에 열릴 것으로 관측됐던 미-중 정상회담이 결국 무산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달 중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당초 이달 내 미-중 고위급 실무 협의를 통해 합의 내용을 정리하고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만나 무역 협상 공식 타결을 선언할 것으로 전망돼 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과 정상회담 계획을 부인한 것은 실무 협의에서 아직 입장 차가 크기 때문인 것으로 언론들은 보고 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7일(현지시간) ‘폭스 비즈니스’ 인터뷰에서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중국 정부가 주요 기업들에 주는 보조금과 기술이전 강요 관행을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만나 90일 동안 ‘무역전쟁’을 휴전하고 장· 차관급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었다. 이 기간 동안 양측은 앞서 상대방에 부과했던 고율 관세 조치를 일부 철회하고 새로운 무역보복 조치를 중단했다.

한편 90일 시한이 만료되는 다음달 1일까지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철회하거나 유보됐던 조치들은 2일부터 모두 재개되며 지난해 중국산 제품 2천500억 달러(약 281조)어치에 신규 관세를 매긴 미국은 향후 추가로 2천670억 달러(약 300조)어치 고율 관세를 예고한 상태다.

또 기존 관세 대상 가운데 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리는 계획을 유보했던 것도 예정대로 시행되게 된다.

조한이 특파원  overden203@gmail.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이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