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10개국, 베네수엘라 "과이도 임시 대통령 인정"
상태바
유럽 10개국, 베네수엘라 "과이도 임시 대통령 인정"
  • 조한이 특파원
  • 승인 2019.02.05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두로 대통령, 내전 가능성 시사'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중남미 베네수엘라의 정국 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10개 유럽 국가들이 베네수엘라 야권 지도자인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임시 대통령으로 인정했다.

유럽 10개국 스페인, 프랑스, 독일, 스웨덴, 영국, 포르투갈, 덴마크, 오스트리아, 체크공화국 그리고 네덜란드는 4일(현지시간)  과이도 국회의장을 베네수엘라의 임시 대통령으로 공식 인정했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기자들에게 4일(현지시간)부터 "스페인 정부는 베네수엘라 국회의장인 후안 과이도를 베네수엘라의 임시 대통령으로 공식 인정한다"며 "과이도 임시 대통령에게 조속히 베네수엘라의 대통령 선거 계획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부인 실리아 플로레스 여사가 지난 2일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해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AP.VOA

이에 마두로 대통령은 "스페인이 이같은 결정을 강하게 비난하면서 군사 쿠데타나 외부 군사개입이 있을 경우 스페인 총리 손에 피를 묻히게 될 것"이라고 말하면서 내전 가능성을 배제하진 않았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베네수엘라 사태와 관련해 군사력 사용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그런 말을 하고 싶지 않지만 그것은 한가지 옵션”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남미 14개 나라들로 구성된 ‘리마그룹’과 캐나다는 4일 오타와에서 마두로 대통령이 재선거를 수용하도록 압박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