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국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미국인 58% 반대”- 공화당 지지자 10%, 민주당 77%, 무당파는 57% 반대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이 열린 지난해 6월 김정은 국방위원장(왼쪽)과 트럼프 미국대통령(오른쪽) AP.VOA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미국인의 과반수 이상이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CBS 방송이 지난달 28일부터 나흘 동안 미국인 1,5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 "응답자의 58%가 1차 정상회담 이후 지금까지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축소하지 않았다"면서 오는 2월 말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에 반대하는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 별로는 공화당 지지자의 10%, 민주당 77%, 무당파는 57%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감축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17%만이 그렇다고 답했고 57%는 예전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25%는 오히려 핵을 추가 개발하고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미국의 군사 공격이 필요할 만큼 북한을 위협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6%로 지난해의 29%보다 10% 포인트 넘게 줄었다. 다만 전체 응답자 가운데 69%는 북한을 여전히 미국과 그 동맹국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본다고 응답했다.

조한이 특파원  overden203@gmail.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이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