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서울시와 C-ITS구축... 서울시교통 똑똑해진다
상태바
SKT- 서울시와 C-ITS구축... 서울시교통 똑똑해진다
  • 유재걸 기자
  • 승인 2019.01.17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실증 사업추진」

[신한일보=유재걸 기자] 서울시와 SKT가 손잡고 차량용 5G 통신 기술등 첨단 교통 인프라 구축을 통해 서울시 교통 체계가 더 똑똑해지고 안전해 진다.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서울시와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이하 C-ITS, 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추진 사업은 △서울 주요도로에 5G 센서·IoT 구축 △버스·택시 등에 5G 차량통신 단말 보급 △데이터 수집 및 안전정보 전달을 위한 5G관제센터 마련 △미래 교통수단인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 조성 등을 포함한다.

사업기간은 2020년 말까지이며 사업비는 약 254억원이다. 대상은 경부고속도로, 강남대로, 경인마포로, 통일로 등 간선급행버스(BRT) 노선 및 도시고속도로 121.4km 구간이다.

◇ 5G가 무단횡단 보행자 경고, 교차로 사각지대 사고 알림 ‘안전한 교통 생활’

SK텔레콤은 버스전용차선, 자동차전용도로 등 주요 도로에 5G인프라를 설치해 차량용 5G단말 2000여대를 버스, 택시, 교통신호제어기 등에 공급 한다. 5G V2X 기지국과 단말은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개발해 공급할 예정이다.

5G버스·택시는 정류장·신호등 등과 수시로 대화하며 데이터를 수집하여 SKT와 서울시는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해 위험 상황을 파악 후 5G 차량에 경고를 전달한다. 또한 T맵을 통해 일반 차량에도 교통 정보를 전달해 교통 사고를 줄인다.

SKT 5G는 응급 차량 접근을 앞서가는 차량에 알려줘 길 터주기, 버스 승강장이 혼잡할 경우 진입 버스가 서행할 수 있도록 미리 알려주기도 한다.

또한 SKT 5G는 급커브로 앞이 안 보이는 지점에서의 사고를 뒤따라오는 차에 미리 알려주어 다중 추돌 상황을 방지하며 장마철 폭우로 인한 도로 파손(포트홀) 정보도 자동 감지해 해당 도로에 진입하는 운전자에게 정보를 미리 알려줘 2차 사고도 방지해 준다.

아울러 SKT와 서울시는 서울 마포구 상암DMC 일대에 자율주행차량을 시범 운행할 수 있는 대규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2019년 상반기에 조성하고 DMC지하철역 - 주요 건물을 오가는 SKT 자율주행 차량은 이르면 6월부터 운행 예정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C-ITS 사업은 4차산업혁명의 핵심인 5G, 자율주행, AI, 클라우드 등 첨단 기술이 융합돼 있는 미래 사업”이라며 “당사가 가진 글로벌 최고 기술을 총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민들에게 5G를 통해 다양한 교통안전 정보를 제공하며 교통사고 예방 및 감소라는 사회적 가치도 함께 높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