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통일
김정은-시진핑 "2차 미-북 정상회담 성과 기대"김정은, "시진핑 평양 초청"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주석이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의장대를 사열하는 모습을 북한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 VOA

[신한일보=김응일 대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고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CCTV' 등 중국 관영매체들은 오늘(10일)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이 지난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문제를 비롯해 국제 문제와 양국 간 현안을 논의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시주석은 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 실현을 위한 북한의 조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관련국들이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면서 남북관계 개선과 미-북 정상회담의 개최와 성과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북한과 유관국들과 함께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의 항구적인 안정을 위해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이룩한 공동성명을 성실히 이행하며,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북한의 기본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고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국제사회가 환영할 만한 성과를 거두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관련국이 북한의 합리적인 우려를 중시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를 바란다"며 미국에 비핵화에 대한 상응 조치를 촉구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양국 간 교류와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에게 편리한 시기에 북한을 공식 방문할 것을 초청했고 시 주석은 초청을 흔쾌히 수락하고 그에 대한 계획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김응일 대기자  skssk119@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응일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