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안보
韓-美 정상, “대북 제재 비핵화까지 강력 이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신한일보=조한이 특파원] 아르헨티나에서 개최된 G20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가지고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할 때까지 압박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두 정상은 배석자 없이 비공개로 진행된 30여분간의 만남에서 북한 문제를 논의했으며 두 정상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양국 정상은 비핵화만이 한반도의 경제적 번영과 지속적 평화를 향한 유일한 길이라는 것을 북한이 확실히 이해할 수 있도록 현행 제재를 강력히 이행해 나가는 것의 중요성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의향에 대해 논의했으며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다음 단계를 위해 긴밀히 공조하겠다는 약속을 다시 언급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조한이 특파원  overden203@gmail.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이 특파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