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충주/청주
대원, 3분기 영업이익 116억원… 전년동기 253.3% ↑

[신한일보=조병문 기자] 베트남에서 개발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대원이 3분기 영업이익 116억원을 기록하며 호실적을 이어갔다.

대원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972억원, 영업이익 116억원, 순이익 92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은 60.2% 늘었으며 특히 영업이익과 분기순이익이 각각 253.3%, 355.3%의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누적 연결 기준으로는 매출액 2,622억원, 영업이익 259억원, 당기순이익 299억원을 달성했다. 전년동기 대비 각각 42.3%, 75.1%, 47.6% 오른 수치다.

양호한 실적을 바탕으로 부채비율 45%, 유동비율 340%를 나타내며 업계 내에서도 우수한 재무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

대원은 "수익성 기반 수주전략과 꾸준한 원가 경쟁력 향상 노력으로 이익 증가세를 이뤄낼 수 있었다"며 "베트남 개발사업이 활발히 진행되는 만큼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사업에서도 지속적인 성장세가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원은 베트남 전역에서 건설사업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호찌민에 주상복합 아파트(544세대)를 공사중이며 다낭에는 1400세대 규모 아파트를 내년에 분양할 계획이다. 하노이에서는 VMEP공장부지 복합개발사업도 진행하고 있으며 그외 시공 자회사를 통한 다양한 수주활동도 펼치고 있다.

조병문 기자  byeongmoon@shinhanilbo.co.kr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병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