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기업
삼성전자, 대용량 건조기 그랑데 16kg 신제품 출시

[신한일보=유재걸 기자] 겨울철 이불이나 두꺼운 빨랫감을 한 번에 처리할 수있는 대용량 건조기 ‘삼성 그랑데’ 16kg 신제품이 27일(화) 출시됐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극세사 소재의 겨울철 이불이나 슈퍼킹 사이즈 이불 등 크고 두꺼운 빨랫감까지 한 번에 건조할 수 있는 16kg 신제품은 외관 크기를 기존 14kg 모델과 동일하게 유지하면서 건조통 내부 용적을 확대하고 건조 효율과 풍량까지 개선했다.

삼성 건조기 그랑데는 옷감손상이 없으면서도 최적의 건조온도로 소비자들이 가장 우려하는 문제 중 하나인 옷감 손상 최소화를 위해 최적 온도인 60℃를 찾아 내 건조통 내부와 옷감 자체의 최고 온도가 60℃를 넘지 않도록 설계했다.

또한 저온제습 인터버 기술은 효과적인 예열을 통해 추운 겨울 날씨에도 성능저하 없이 사계절 최적의 건조가 가능하도록 해준다.

그랑데 신제품은 건조통 뒷부분 전면에 풍부한 바람을 분사하는 360개의 에어홀이 있어 많은 양의 빨래도 고르게 건조할 수 있는 것도 큰 차별점이고 건조통이 양방향으로 회전해 빨랫감이 꼬이지 않도록 도와 줘 더욱 효과적인 건조가 가능하다.

한편 ‘에어살균’ 기능으로 물과 세제 없이 황색포도상구균·녹농균·대장균과 같은 생활 속 각종 유해세균을 99.9% 살균하고 집먼지 진드기를 100% 제거하며 꽃가루도 95% 이상 제거 가능해 위생적으로 빨랫감을 관리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설치 환경에 따라 도어가 개폐되는 방향을 전환할 수 있는 ‘양방향 도어’ △기존 대비 먼지 채집력이 강화된 ‘올인원 필터’가 새롭게 추가됐다.

이번 신제품은 블랙 케비어, 이녹스, 화이트 등 세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출고가 기준 219만원에서229만원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송명주 상무는 “삼성 그랑데는 2018년 초 출시 후 큰 인기를 얻었으며 보다 큰 용량을 원하는 소비자 요구를 반영해 16kg까지 라인업을 확대하게 됐다”며 “삼성 건조기만의 앞선 기술력으로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건조 경험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재걸 기자  jaegul@shinhanilbo.co.kr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재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