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임승환영남취재본부장
세상에 꼭! 필요한 염부(鹽夫)가 되어보자

[임승환 영남취재본부장]

오랫동안 천일염을 연구한 전문가의 소금이야기가 설득력이 있어 소개해 본다.

소금은 크게 나눌 때 암염을 포함한 정제염과 갯벌에서 만드는 천일염이라는 두 가지 종류가 있다. 서구와 미국에서 생산되는 소금은 대부분 미네랄이 없는 순수 염화나트륨(Nacl)인 암염 혹은 정제염이다. 소금을 많이 먹지 말라는 이론은 바로 이 암염과 정제염을 전제로 하는 것이다. 인간의 몸속에 필요한 것은 미네랄이 풍부한 천일염이기 때문에 미네랄이 없는 암염과 정제염뿐인 미국과 서구의 의사들이 소금을 많이 먹지 말라고 하는 것은 당연하다. 이는 천연조미료가 아닌 화학조미료를 많이 먹지 말라는 말과도 같다. 한국의 의사들은 그런 서구와 미국의 영향을 받아 무조건 소금을 많이 먹지 말라는 이론을 따르고 있다.

그러나 창조주의 섭리에 의하면 천일염은 꼭 먹어야만 하는 것이다. 사람의 인체는 70%가 물이다. 그냥 물이 아니라 0.85%의 소금물이다. 병원에 입원하자마자 꽂아주는 링거주사는 0.9%의 소금물이다. 0.9%의 이 식염수가 혈관 속으로 들어가면 우선 사람이 깨어난다. 이렇게 소금물은 생명수이다. 그런데도 소금의 기능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일부 학자와 관료들은 천일염은 비위생적이므로 천일염 농장인 염전을 폐쇄하고 위락시설로 바꾸라고 정부지원금까지 지불하며 권장하는 실정이다.

소금의 역할은 방부기능이다. 인체 속에 염도가 부족하면 몸이 썩는다. 몸이 썩으면 어떻게 될까? 각종 염증, 아토피, 무좀 등을 일으키는 세균이 번식한다. 몸에 그런 염증이 많다는 것은 곧 몸이 부패했다는 뜻이다. 몸이 왜 부패할까? 방부기능을 가진 소금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적당한 소금은 그만큼 건강의 필수요소이다. 일반적으로 부패를 방지하는 물질에는 소금과 설탕과 알코올 세 가지가 있다. 인간의 몸은 이 세 가지 중에서 소금으로 몸을 절여 부패하지 않도록 창조되어있다. 그런데 소금 경계령 때문에 소금을 제대로 섭취하지 못하니까 몸은 자신의 부패를 방지하기 위해 무언가를 요구하게 되는데 이때 현대인들은 설탕으로 대신한다. 그러나 몸은 소금으로 부패를 방지하는 것이지 설탕으로 부패를 방지 하는 것이 아니다. 더욱이 미네랄이 풍부한 원당이면 영양 면에서라도 좋을 수 있지만 대부분 정제과정을 통해 미네랄을 모두 제거한 순수한 당분일 뿐이다.

알콜중독도 마찬가지이다. 염도가 부족한 사람이 술을 마시면 몸은 알콜을 부패방지용으로 착각하고 소금이 부족함을 느낄 때마다 알코올을 찾게 된다. 하지만 몸은 만족할 수가 없다. 그래서 더 많은 양의 술을 먹어보지만 주량만 늘어날 뿐 소용이 없다. 결국 몸은 망가지고 각종 성인병과 수족을 벌벌 떠는 수전증까지 오게 된다. 이런 알코올 중독자가 천일염을 섭취하면 신기하게도 알코올중독에서 벗어나 평정을 되찾는다는 연구결과가 보고되고 있다.

겨울에 먹는 동치미와 여름에 먹는 물김치는 건강을 지키는 우수한 민간요법이다. 소금에 절인 배추나 음식은 상하지 않기 때문이다. 나라도 마찬가지이다. 나라를 썩지 않게 지키기 위해서는 윤리도덕이라는 사회적 소금이 필요하다. 그것도 애국정신이라는 사회적 미네랄이 듬뿍 든 소금이 필요하다. 우리 모두 한국이라는 나라가 썩지 않도록 윤리도덕과 애국애족이라는 사회적 미네랄이 풍부한 천일염을 생산하는 염부(鹽夫)가 되어보자.

 

임승환 기자  press3588@naver.com

<저작권자 © 신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승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